오늘 제 생일이었어요~

Posted by 낯선.공간
2014. 12. 2. 23:30
반응형

출근할 때부터 마눌님이

"오늘 일찍 들어와~"

퇴근 전에도 

"오늘 조금 일찍 퇴근하면 안돼?"

등등의 멘트가 카톡으로 날아들었드랬죠.

집에 왔더니, 진수성찬입니다.

퇴근시간 땡 하자마자 열심히 달렸지만 도착하니 8시10분...

집 문을 열자 맛있는 냄새가 확 풍겨나옵니다.

케이크는 치즈케이크인데요, 아내가 친히 집에서 직접 만든 치즈케이크래요~

밥솥으로 만들었다는군요~ 대견대견

미역국에...이건 제가 소고기 넣은 미역국 좋아하는데, 아내는 미역국에 미역만 넣거든요. 생일이라고 바줬네요 ㅎㅎㅎ

제가 좋아라하는 호박전~

꼬막~이것도 제가 환장하는 음식~

팽이버섯 전.

고추장불고기

베이컨 야채말이~

꺄하하하 진수성찬이죠?

제가 결혼하난 잘했나봅니다.

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